Boundless

언론자료

홈 > 커뮤니티 > 언론자료

서울시, 신생프로게임단과 사회공헌기금 조성 MOU…대회상금 5% 조성

페이지 정보

본문

【서울=뉴시스】임재희 기자 = 국내 프로게임단이 미국 블리자드의 온라인게임

 '오버워치' 대회 상금의 5%를 사회공헌기금으로 조성한다.

이와관련, 서울시는 오버워치 프로게임단 '라이노스'가 속한 컴퓨터 및 소프트웨어 도소매 기업 제스트전자, 비엠비파트너 등과 26일 오전 11시20분 드마리스 용산점에서 조성협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라이노스는 이날 창단식을 열고

본격 출범하는 신생 프로게임단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라이노스는 국내외 대회에서 입상 이상 성적을 거둘 때마다 상금(100만~2000만원)의 5%를 기부하게 된다.

연간 기금조성 예상액은 올해 200만원, 2017년 500만~1200만원가량이 될 것이라고 시는 전했다.
조성된 기금은 서울시 사회복지협의회를 통해 저소득 아동과 장애인, 한부모가정, 희귀질환 환우 등에게

필요한 학자금, 컴퓨터, 교복, 의료비 등 생활안정자금으로 지원된다.

아울러 라이노스 코치와 선수 15명은 저소득 가정 청소년을 초청해 일대일 체험과 서포터즈 활동 등의 기회를 제공한다.
한편 제스트전자는 지난해 바운드리스(게임용 기계식키보드) 제품 수익금의 1%씩 기금을 조성해 사회공헌 활동에 나선 바 있다.
전종희 제스트전자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저소득 취약계층인 아동, 장애인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뜻 깊은 일을 하게 되어 기쁘고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로 지원을 꾸준히 늘려가겠다.”고 밝혔다.